THERE IS A STORY INSIDE

아기가 태어나고 그 아이의 삶이 새롭게 시작되었습니다.
평범한 두 남녀는 아빠와 엄마가 되고, 아기와 함께 가족으로서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게 됩니다.
아기와 처음 집으로 가는 길, 처음 가는 여행, 그들이 처음 경험하는 모든 아름다운 순간들.
이 모든 순간들이 그들에게 행복한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여정이 안전하고 편안하다고 느낄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잉글레시나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입니다.

1963년, 창립자인 리비아노 토마시가 자녀들을 위하여
처음으로 유모차를 만들었던 그 마음을 담아
잉글레시나는 모든 아이의 건강과 행복을 책임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Be inspired by #Ingles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