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꼭 필요한 제품을 선택 해 보세요!

There is a story inside - 지금의 잉글레시나가 되기까지..

1963년 12월 크리스마스 시즌으로 한껏 들떠있던 시기- 리비아노 토마시는 자신이 아끼고 사랑하는 아들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탈 수 있는 유모차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연구한 결과 “잉글레시나 베이비” 라는 회사를 설립합니다. 1970년대 잉글레시나는 '아폴로' 유모차를 런칭합니다. 이는 부모의 마음으로 내 아이가 사용할 제품이 튼튼하고 좋은 품질로 제작 될 수 있게 개발에 임한 잉글레시나의 염원이 담긴 첫 작품이었으며, 이를 계기로 회사는 급격히 성장합니다. 1980년대에 접어들면서 잉글레시나는 다양한 악세서리군을 생산함과 동시에, 본연만의 독자적인 기술력을 발전시켜 제작 된 부속품이 도입되면서 품질 높은 제품 생산라인이 갖춰지게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M’Home 라인을 출시하면서, 가정에서도 잉글레시나 제품과 함께 편안하고 행복한 시간을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잉글레시나의 열정과 연구의 흔적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으며, 그 결과 우수한 테크놀로지에 디자인 감성까지 입힌 잉글레시나 제품들이 출시될 수 있었습니다. 이는 고객의 마음을 감동시키고 지속성장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잉글레시나의 가장 큰 원동력입니다.

Be inspired by #Ingles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