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면을 자유롭게

양대면 시트는 서로 다른 방향으로 사용하기에 수월합니다.
처음 태어난 아기는 부모와 마주보기로 사용하여 유모차에서의 시간이 안정되고 편안하게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그럼 시트 방향은 언제 바꿔주는 것이 좋을까요?
아기가 어느순간 허리에 힘이생겨 주변을 계속 돌아본다면, 새로운 세상을 발견할 준비가 되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때 앞보기로 시트 방향을 전환 해서 우리 아기의 호기심을 채워주세요!

모든 자세에서도 편안한 유모차

등받이 각도는 7단계로 조절 될 수 있으며, 올바른 자세와 편안함을 위해 최대 눕힘 각도는 거의 수평이 됩니다. 아이가 잠이 들었을 때는 발 받침대의 단계를 조절하여 아이의 몸을 안정적으로 받쳐주기에 여전히 편안한 수면환경을 유지합니다.

비교될 수 없는 넓은 사이즈의 시트

넓은 사이즈(55*33cm)와 패딩소재의 푹신한 시트는, 아이들이 성장한 이후에도 여전히 편안한 탑승력을 자랑합니다.

통기성

후드의 메시 인서트를 통해 공기 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기 덕분에 시트 환경은 항상 쾌적하게 유지됩니다.

Ready for climate change

자외선 차단

자외선으로부터 아기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하여 캐노피는 UPF50+ 소재로 제작 되었으며, 해가 낮게 떠 있을 경우에는 보조 차양막을 펼쳐서 보호합니다. 풀커버 차양막은 아기가 누워있을 때 펼쳐서 최대한의 보호를 할 수 있습니다.

다리까지 따뜻하게

부드럽게 패딩 처리된 풋머프는 쉽게 장착할 수 있어서 갑작스러운 추위로부터 아이를 따뜻하게 보호 해줍니다.

Standard rain cover

Completely protects your baby from the weather, wind and sudden changes in climate.